“(사)주거복지연대, LH매입임대위탁운영주택 비피해복구와 주거환경개선에 연일 구슬땀.”

가 -가 +

leeyuntae
기사입력 2020-09-26 [11:29]

 

)주거복지연대(이하 연대, 이사장 남상오)는 지난 922일 연대 서울서부지사(지사장 김종윤), 강서주거복지센터(이하 센터, 센터장 박경은)와 함께 강서주거복지센터 긴급주택(서울, 강서구 소재 LH매입임대 위탁운영 주택) 입주가정(00, 기초생활수급자)을 방문하여 쾌적한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대청소를 시행했다.

 

▲ (사)주거복지연대 남상오 이사장과 강서주거복지센터 오승건 간사가 힘을 모아 폐가구를 치우고 있다.  © 엑스포뉴스

 

  이 가정은 지난 장마 기간 중 집수정 모터 고장으로 침수를 겪었으며, 현관문 앞 집수정 뚜껑 문제와 썩은 폐가구 등 각종 적치물로 악취와 해충이 집 내부로 유입되어 주거생활에 심각한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

 

이러한 주거환경의 개선을 위해 연대와 센터는 입주민들의 동의를 받아 지하층 계단 아래 폐가구 등 적치물을 모두 드러내고 내부 벽면을 도색했다. 또한, 악취와 바퀴벌레와 같은 해충이 집안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집수정 뚜껑을 보완하고 입주민 주택 내부 곳곳에 방역작업을 진행하는 등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구슬땀을 쏟았다.

 

  이 외에도 연대는 센터의 추천으로 강서구 화곡동 LH매입임대주택(연대 위탁운영)에 입주한 장애인 가구 주택 두 곳의 비 피해 복구를 위해 지난 15, 18일 두 차례 집수리 전문업체를 통해 건물 외벽과 바닥 방수 미장, 외부차양 설치, 내부단열공사, 타일 시공 등으로 곰팡이 및 습기방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한편, 강서주거복지센터 오승건 간사는 추석 전에 비피해 문제에 대해 공사를 깨끗이 하게 도와준 주거복지연대에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주거복지연대 남상오 이사장은 "비피해를 입은 가정에 주거관련단체들이 함께 자원봉사를 통해 청소하고 도색하여 의미있는 행사를 가졌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봉사활동을 더 많이 진행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 좌측부터 (사)주거복지연대 서부지사 최종화 지부장, (사)주거복지연대 남상오 이사장. (사)주거복지연대 서부지사 박영수 지부장, 김종윤 지사장. 강서주거복지센터 오승건 간사 등 8인이 주거환경개선 공사를 끝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엑스포뉴스



leeyuntae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엑스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