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세계노동자가요제」 서울에서 열렸다

고용노동부장관상에 한국의‘덤벼라 세상아’팀이 받아

가 -가 +

Hye-Jin, Kim
기사입력 2019-06-30 [06:34]

 지난 629, 서울에서는 1회 세계노동자가요제가 국내외 노동계의 관심 속에서 뜻깊은 무대를 통해 펼쳐졌다.

노동조합이 설립되어 있는 나라들을 대상으로 참가신청을 받아 참가 신청자들 중 1차 예선을 통해 2백여 팀을 골라냈으며, 이들 중에서 본선 진출자 15팀이 서울 구로구민회관 대강당에서 2시간여 진검승부를 벌였다.

▲     © 엑스포뉴스

이번 대회(대회장 이용득 국회의원)는 세계 노동자를 대상으로 하는 가요제라는 점에서 참신한 기획력을 인정받았고, 출전 노동자들이 각자 소속된 기업체에서 노래 연습을 통한 노사간의 화합에 기여하는 한편, 건전한 여가생활이 생산성 향상을 가져 온다는 메시지를 던졌다는 점에서 성공한 대회로 평가 받았다

 

대회를 주최한 ()한국노동문화예술협회 윤만중 이사장은 가요를 통해 소통하고, 열정을 다하여 노동의 고단함을 녹이고, 문화예술로 풀어 여가를 즐기는 시대에 가요, , 개인기 등 재능과 열정을 겸비한 전 세계의 참가자들이 있어 대회가 더욱 빛날 수 있었다고 가요제의 성과를 역설했다.

 

▲     © 엑스포뉴스

한편, 심사를 맡은 이시권 위원(전 방송위원회 심의위원장)대회에 참가한 노동자들의 실력이 기성가수 못지않을 뿐 아니라 무대매너까지 세련되다 보니 우열을 가리는데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인기 MC 한석준의 사회로 진행된 1회 세계노동자가요제에서는 작사 및 작곡가 겸 가수인 수안’, 트로트 가수 구나운’, 힙합 가수 골드의 열창이 축하무대로 곁들여져 객석의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이번 대회의 대상(상금 5백만 원)인 고용노동부장관상에는 울라라세션의 거름을 열창한 덤벼라 세상아(조중연, 김성훈, 유지우, 김민영 등 4)이 차지했으며, 금상(상금 2백만 원)에는 조수미의 나 가거든을 부른 중국 국적의 여성 출연자 용민이 받는 등 모두 8팀이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     © 엑스포뉴스

가요제를 공동 주최한 ()은빛희망협회 및 퇴직자총연합회 박인상 회장(전 한국노총 위원장, 전 국회의원)이번 세계노동자가요제,를 통하여세계 각국의 노동자들과 한층 성숙된 노사문화를 만들어 가길 바라며, 노동에만 치우친 삶에서 문화예술이 여가와 조화롭게 어우러져 좀 더 진일보 된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1회 세계노동자가요제를 처음으로 기획한 박성빈 총감독과 공동 연출한 최광현, 강상호 감독은 처음 기획한 가요제임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참여 열기와 함께 협찬과 후원을 아끼지 않은 각계각층의 성원에 감사할 뿐이며 다음 제2회 가요제는 더욱 글로벌화된 모습으로 한류의 힘이 문화교류와 상품교역의 신장에 크게 기여하는 방향으로 준비하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이번 대회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문화예술협회, 퇴직자총연합회가 주최하고 세계노동자가요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하였으며 고용노동부, 근로복지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노사발전재단, 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한국신화신문, 중한문산, 메이드인코리아협동조합의 후원과 IBK기업은행,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 롯데월드 어드벤처, 대한유화주식회사, 한국메디코스, 태경식품, 한빛코리아, 로운코리아 단비, 위앤프렌즈, 주식회사 태멘이 행사에 적극 참여하였다.

 



 

Hye-Jin, Ki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엑스포뉴스. All rights reserved.